본문 바로가기

SoodaTech

(23)
새로운 플랫폼과 라인업. ASUS TUF Gaming X670E-PLUS STCOM 2022년 하반기 AMD의 새로운 CPU인 라파엘이 출시되면서 그에 맞는 메인보드들도 잇달아 선보이고 있습니다. 새로운 플랫폼인 AM5 메인보드의 경우 기존처럼 B / X로 보드의 등급도 있지만 칩셋 이름 뒤에 E가 붙은 제품들도 추가가 되었습니다. 가장 최상위급인 X670E / X670, B650E / B650으로 나뉘어 있으며 이들은 PCI Lane(대역폭)의 차이로 PCIe 5.0의 지원 여부가 가장 큰 차이를 보입니다. 이번 시간에 소개하는 ASUS TUF Gaming X670E-Plus 메인보드는 PCIe 5.0을 사용할 수 있는 보드로 ASUS의 라인업에서는 가성비가 가장 좋은 TUF 라인업 입니다. 이번에는 CPU 소켓과(LGA) 메모리(DDR5)가 바뀌었지만 쿨러를 장착하는 위치와 크기는 ..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 엠스톤 그루브 10주년 크리스탈 팜레스트 특정 기간이나 이벤트를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는 "한정판" 아이템들은 분야나 제품을 가리지 않고 덕후(마니아)들을 가장 설레게 만드는 마법의 단어죠. 이번에 소개하는 "엠스톤 그루브 10주년 한정판 크리스탈 팜레스트" 역시 그루브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특별한 아이템입니다. 엠스톤의 키보드는 T87 A부터 계속 사용을 했었는데 새로운 시리즈가 나올 때마다 만족감이 상당히 높았기에 이번 한정판 아이템 역시 상당히 궁금하더군요. 제품의 파손을 막기 위한 확실한 조치로 박스의 높이(두께)가 상당히 큰 편입니다. 87 key 배열의 텐키리스 크기에 맞는 팜레스트는 360mm x 80mm의 크기로 되어있으며 책상 위를 좀 더 멋지게 꾸며줄 수 있는 60mm의 정육각형의 큐브와 LED 조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
뒤끝없이 깔끔하게! 키위이어스 카덴자(Kiwi Ears Cadenza) 이어폰 블루투스 방식의 TWS 이어폰의 편리함 때문에 유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의 시장은 금방이라도 없어질 거 같았지만 꾸준하게 사용자들을 확보해가고 있습니다. 유선은 음질로만 승부하는 아주 고가의 Hi-Fi 제품들만 살아남을 거라고 예상하는 전문가나 사용자들도 있었지만 이 역시 예상과는 보급형 라인의 제품들도 꾸준하게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나 차이파이로 불리는 중국산 제품들이 보급형 라인에 진출을 한 뒤로 뛰어난 가성비를 가진 이어폰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카덴자 이어폰 역시 4만원 후반대로 보급형 시장을 노리는 차이파이 제품입니다. 키위이어스 브랜드는 이번에 처음 써봤는데 각종 카페에서는 입소문이 제법 많이 퍼져있더군요. 요즘은 여러 개의 BA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게 유행이지만 카..
충전과 쿨링을 동시에! ESR 크라이오 부스트 2in1 맥세이프충전기 무선 충전이 대세가 된 지 오래되었지만 스마트폰 충전은 유선을 고집했는데 얼마 전에 아이폰으로 바꾸고 나서는 반대로 유선 케이블을 연결해 본 적이 없네요. 이런 상황은 충전에 사용되는 케이블과(Type-C, 8핀) 함께 애플의 무선 충전인 맥세이프(MagSafe) 기능 때문인 거 같습니다. 요즘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개선이 되긴 했지만 일반적으로 무선 충전은 충전되는 위치를 잘 맞춰야 되고 움직이기 힘든 단점이 있죠. 강력한 자성(Magnetic)을 강력하고 고정되는 맥세이프는 이런 단점 없이 한 번에 찰싹~~ 하고 붙어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세이프는 단순히 스마트폰뿐 아니라 에어팟이나 워치와 같은 액세서리에도 적용이 되어 요즘은 여러 기기들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제품들이 많아지고 있습니..
3.5mm, USB 듀얼로 편리하게 즐기는 다얼유 A730 게이밍 헤드셋 다얼유(DAREU)에서는 작년부터 여러 가지 게이밍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게이밍용 헤드셋을 새롭게 출시하였습니다. 다얼유의 게이밍 헤드셋은 기존에도 EH722, EH755가 있지만 이 제품들은 모두 USB 연결로 사용해야 되지만 이번에 소개하는 A730 제품은 USB뿐 아니라 3.5mm 4극 커넥터를 사용해서 원하는 기기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제품 이름에서 EH -> A로 바뀐 것 역시 기존 제품들과는 조금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네요. A730 헤드셋은 3.5mm에서 USB로 변환되는 전용 리모컨(DAC)이 있으며 이곳에서 소리의 크기나 마이크의 음소거등을 설정할 수 있으며 따로 드라이버나 전용 프로그램 없이 곧바로 사용할 수 있는 콘셉트의 제품입니다. 이 부분은 사용자마다 호불호가..
왔네. 왔어~~ #34 에어팟프로 2세대 (AirPods Pro 2세대) 애플 갬성의 마지막 아이템인 에어팟프로(AirPods Pro) 2세대입니다. 두 달 전부터 노리고 있었는데 운 좋게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을 했네요. 다른 TWS와 비교한다면 비싸긴 제품들에 비해서는 비싸긴 하지만 그래도 애플 뮤직을 6개월 동안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다른 기기들도 그렇지만 에어팟프로 2세대는 평가가 극단적으로 갈리는 거 같습니다.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프로에 에어팟까지 이제 모든 아이템을 갖췄으니 제대로 즐겨봐야겠습니다. 워치류는 관심밖의 제품이라 아직까지는 전혀 뽐뿌가 오지 않네요. 파이널컷 때문에 애플 제품을 구입한 건데 아직 시작도 못했네요. 올해는 파컷을 꼭 시작해야겠습니다.
간만에 맥주 (feat. TERRA) 집 앞 편의점이 폐업한다고 세일을 해서 사온 테라(TERRA) 맥주입니다. 수입맥주 4캔만 할인하는 것만 먹다가 테라는 처음 먹어보는 거 같네요. 4천 원으로 할인하던데 원래 가격이 얼마인지 몰라서 얼마나 싼 건지 잘 모르겠네요. 맥주 컵은 예전에 필스너 맥주 사면서 받은 컵인데 이번에 처음으로 사용해 보네요. 많이 무겁지만 그래도 튼튼할거 같아서 맘에 듭니다. 술알못이라 제대로 된 평가는 아니지만 일단 가장 많이 먹는 수입 맥주(칭타오, 필스너, 스텔라, 밀러 등등)와 비교한다면 쓴맛은 적고 단맛이 좀 더 많이 나는 편이며 탄산이 많이 느껴집니다. 리얼탄산 맥주라고 하던데 그래서 이런 이름을 붙인 거 같습니다. 불금과는 전~~ 혀 상관없는 40대 후반의 아재지만 오늘도 그렌라간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
왔네. 왔어~~ #33 아이폰 12 mini 2010년인가? 아이폰 3GS를 구매해서 1년 정도 쓴 뒤 다시는 아이폰을 쓸 일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네요. 화면 크기 때문에 아이폰 14 Plus를 구입하려고 했지만 100만 원이 훌쩍 넘어가는 가격과 적응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가장 저렴한 12 미니를 중고로 구입했습니다. 128GB에 배터리 상태도 아주 양호(98%)한 제품을 괜찮은 가격에 구입했네요. 컬러(레드)가 아쉽지만 가격이 좋아서 덥석 물었습니다. 때마침 맥세이프 지원되는 케이스까지 당근에서 저렴하게 구매했네요. 맥북프로 구입하면서 꼭 해보고 싶었던 기능들을 쓰려면 아이폰이 필수여서 어쩔 수 없이 구입을 하긴 했지만 진짜 적응이 안 되긴 합니다. 뒤로 가기 버튼은커녕 홈버튼도 없어져서 진짜 불편하네요. 항상 LG폰을..
체리야 신병 받아라~ 체리 KC200 변형 백축 풀윤활 키보드 기계식 키보드의 종류뿐만 아니라 사용되는 스위치의 종류 역시 정말 많아졌습니다. 스위치를 만드는 제조사도 그렇고 청축 / 갈축 / 적축 / 흑축으로만 분류되던 스위치의 종류도 상당히 늘어났습니다. 일부 사용자들은 본인만의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해 수작업 통한 커스텀 방식의 스위치를 따로 만들었지만 이제는 제조사에서 직접 스위치의 부품을 바꾼 변형 스위치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다른 브랜드에서는 이런 변형 스위치를 사용해서 출시를 하곤 했지만 오늘 소개하는 KC200 키보드는 체리(Cheery)에서는 처음으로 출시되는 변형 스위치를 사용한 키보드입니다. Tactile 특유의 걸림은 그대로 유지를 한채 기존 백축의 높은 압력을 부담스러워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흑축에 사용되는 스프링으로 교체를 했으며 이 스프링과..
입문자를 위한 스튜디오 모니터링 스피커. 브리츠 BR-Monitor4 브리츠(Britz)의 음향기기들은 가성비적인 부분에 중점을 두고 있는 제품들이 많지만 가성비만이 아닌 성능(소리)으로도 꽤나 좋은 평가를 받는 제품들도 있는데 이런 제품들의 대부분은 "에디파이어(Edifier)"의 제품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BR-Monitor4 모니터링 스피커 역시 사용자들에게 잘 알려진 에디파이어 MR4 모니터링 스피커를 브리츠에서 정식으로 수입한 제품입니다. 음악이나 영상을 보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좋아하는 소리(스피커의 특성)를 내주는 스피커를 선택하지만 콘텐츠를 제작하는 입장에서는 최대한 과장되지 않으며 정확한 소리를 들려주는 스피커가 필요합니다. 예전에는 모니터링 스피커라고 하면 연주를 하거나 음악을 다루는 전문가들만 사용한다고 생각했지만 요즘은 영..
눈과 귀 모두 즐거운 펜더 인디오2 (Indio2) 블루투스 스피커 밴드 음악이나 기타 연주를 하는 분들에게 펜더(Fender)라는 이름은 상당히 친숙한 브랜드죠. 펜더는 일렉 기타에 연결되는 앰프도 상당히 유명해서 녹음이나 합주실에서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어릴 적 합주실에서 처음 봤던 기타 앰프가 펜더라서 개인적으로도 약간의 선망의 대상이기도 합니다. 이제 펜더의 기기들은 음악을 연주하거나 다루는 뮤지션뿐 아니라 일반적인 소비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데 이번에 소개하는 인디오2 (Indio2)는 집, 작업실, 작은 규모의 영업장이나 캠핑에서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스피커입니다. 펜더의 블루투스 스피커는 뉴포트 / 인디오 / 몬터레이 라인업이 있으며 이번에는 뉴포트와 인디오 두 개가 새롭게 출시되었습니다. 뉴포트와 인디오는 배터리 내장 방..
맥, 윈도우 어디서나 Ok. 키크론 K4 기계식 키보드 연결되는 방식이나 배열, 디자인 그리고 사용된 스위치에 따라 많은 종류의 키보드들이 있으며 이런 키보드들은 대부분 Windows를 사용하는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Windows가 아닌 애플의 맥이나 맥북을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키보드에 대한 선택지가 좁은 편이며 특히나 기계식 키보드를 원하는 분들이라면 이런 선택지는 더더욱 좁아지게 됩니다. 요즘은 블루투스 키보드가 많아지긴 했지만 휴대성을 강조하는 제품들은 타건감과는 거리가 멀고 일반적인 키보드 디자인이나 기계식 스위치를 사용한 키보드들은 단순히 블루투스 연결만을 지원해서 애플의 환경과는 맞지 않는 구조로 되어있죠. 키크론(Keychron) 키보드들은 이러한 불편함과 사용자들의 요구에 잘 맞게 애플 제품들과 완벽하게 어울리는 디..
업무에 특화된 기능과 성능! 자브라 Perform 45 블루투스 헤드셋 전용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제품들과는 다르게 특정 직업이나 분야에서 많이 쓰이는 장비들이 있죠. 이번 시간에 소개하는 자브라 Perform 45 블루투스 헤드셋도 이런 제품으로 일반적으로 음악을 듣는 용도가 아닌 통화가 많은 환경에 적합한 제품입니다. TWS 블루투스 이어폰들의 마이크 성능이 많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제품의 구조상 아직까지는 입과의 거리가 더 가까운 제품의 성능이 더 뛰어납니다. 여기에 자브라의 마이크 성능은 TWS 이어폰에서도 입증이 된 만큼 통화에 대한 부분은 안심할 수 있죠. 자브라 역시 이런 모노 헤드셋(이어셋) 제품들이 있지만 이번 Perform 45의 특징 중 하나는 PTT(Push to Talk)로 헤드셋을 워키토키(무전기)처럼 사용할 수 있어서 일정 인원이 근무하는 ..
캠핑갈때 꼭 챙기세요. 캔스톤 C601 제페토 올인원 블루투스 스피커 블루투스 스피커의 보급이 늘어나면서 하나로만 만족하는 게 아닌 필요한 기능이나 환경에 맞게 다양한 제품들을 각각 구입해서 사용하게 되더군요. 가볍게 산책이나 등산을 갈 때는 작고 가벼운 제품을 선택하고 각 잡고 좋은 소리를 듣거나 인테리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비싸고 큼지막한 블루투스 스피커를 구입하게 됩니다. 스피커의 크기가 곧 성능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스피커라는 특성상 유닛의 크기와 소리는 어느 정도 비례를 하게 되죠. 이번 시간에 캔스톤의 C601 제페토 블루투스 스피커는 캠핑과 같은 야외에서 사용하기 적당한 크기와 무게를 가지고 있으며 올인원(All-in-One) 타입으로 블루투스, FM 라디오, USB, micro SD(TF)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슷한 가격대(10만 원 미만)의 제..
대장급 가성비. 다얼유 EM901X 유무선 게이밍 마우스 다양한 입력기기와 주변기기들을 취급하는 다얼유(DAREU)에서 개스킷 키보드에 이어 게이밍 마우스 제품들도 다양하게 출시를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EM901X 역시 A950과 비슷한 콘셉트로 거치와 충전을 할 수 있는 전용 독(dock)으로 편의성뿐 아니라 책상 위를 좀 더 멋지게 꾸밀 수 있는 데스크테리어에도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A950과 같은 AIM-WL 센서를 사용하였으며 유선과 무선을 지원하다는 점 역시 동일합니다. AIM-WL 센서는 아직 대중화되지는 않았지만 픽스아트의 PMW3360보다 조금 더 높은 스펙을 가지고 있습니다. EM901X는 무선으로 사용하다 배터리가 부족할 경우 바로 유선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블루투스 버전은 빠져있습니다. 추후에 블루투스가 추가된 버전은..
탕탕 특공대 32 챕터 겨우 해결 게임 초기에 두 개나 뽑아서 노란색(에픽)으로 업그레이드해서 정말 잘 쓰고 있었는데 32 챕터는 아무리 해도 해결이 안 되네요. ㅜㅜ 원하는 스킬로 모두 채워도 10분 넘어서 밀려드는 돼지들한테 계속 당하더라고요. 그동안 모은 보석으로 뽑은 새로운 S급 무기. 어떤 무기인지 테스트를 해봤는데 응? 노랑이 아니어도 돼지 나오는 단계에서는 훨~~씬 위력이 강하네요. 1주일넘게 막혀있는 32 챕터를 아주 쉽게 마무리했습니다. 앞으로도 챕터마다 무기를 바꿔가면서 깨야할 거 같습니다. 에픽을 넘어서 빨간 아이템은 대체 언제나 모을 수 있을지 갈길이 머네요. 추가로 과학 기술 부품도 모으기 정말 어렵네요. 현질을 하라는 건가?